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KITA 국제무역연구원

대메뉴

  • 연구보고서
  • 정보센터
  • 연구원소개

트레이드 브리프

< 연구보고서 < 홈

2018년 수출기업의 경영환경 전망 조사
작성자
김건우
날짜
2017.12.19
조회수
2784
태그
수출기업, 경영환경, EBSI
본문보기
TB32. 2018년 수출기업들의 경영환경 전망 조사.pdf
목차
01. 연구배경

02. 수출업계의 2018년도 경영환경 전망

03. 수출기업의 환율에 대한 인식

04. 수출기업의 환율 변동 대응현황

05. 결론 및 시사점
본문요약
2018년 무역업계의 최대 화두는 환율 변동
514개 조사, 48.4%가 손꼽아, 67.9%는 환차손 이미 경험 중
수출 기업들의 환리스크 관리 수준 미흡, 채산성 악화 우려


  내년에도 수출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2018년 수출기업의 경영환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변수는 환율 변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환율이 하락하면서 응답기업의 67.9%가 환차손을 경험하고 있지만 이중 절반 이상(58.4%)이 환리스크를 관리하지 않고 있는데 기인한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연간 수출실적이 50만 달러 이상인 514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하여 내놓은 「2018년 수출기업의 경영환경 전망 조사」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91.4%가 내년에 수출이 증가할 것이라 전망했는데 특히 이중 68.2%는 0~10%의 수출 증가를 예상했다. 이에 따라 올해의 수출 상승세가 내년에도 이어지지만 증가율은 한 자리수 이내로 둔화될 전망이다. 의료·정밀 및 광학기기, 반도체, 기계류 등의 수출 기업들은 2018년에 호조를 보일 것으로 조사된 반면 휴대폰 및 무선통신기기 부품, 전기·전자제품, 농수산물 등의 수출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주춤할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수출 기업의 경영 환경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이슈로는 응답 기업의 48.4%가 환율 변동 심화를 손꼽았으며 글로벌 경쟁 심화(25.1%)와 미국‧중국 등의 보호무역주의 강화(16.0%)가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최근의 환율 하락세가 내년도 수출 채산성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에 대한 수출 기업의 우려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특히 농수산물(70.2% 응답), 섬유·의복 및 가죽제품(53.7%), 기계류(52.0%) 등의 품목에서 외환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환율 변동으로 인해 수출기업들이 체감하는 어려움은 구체적인 수치로도 확인되고 있다. 응답 기업의 내년도 사업계획 환율은 달러당 평균 1,090원으로 조사됐다.  또한 응답 기업의 67.9%가 현재(12월 5일 기준, 1,088.3원/달러) 적어도 미 달러화 등 1개 이상의 결제통화에 대해 환차손을 경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원/달러 환율 추이(매매 기준환율): 1,121(`17.11.1) → 1,119(11.15) → 1,088(12.5) → 1,092(12.14)

  대다수의 기업은 수출 단가 인상을 통해 환율 하락에 따른 손실을 보전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환율 10% 하락에 대해 수출 단가를 몇 %p 인상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5%p 이하(절반 이하)만 반영할 수 있다고 응답한 기업이 77.4%였으며, 특히 이중 전혀 반영하지 못한다고 응답한 기업도 27.3%에 달했다. 글로벌 경쟁 심화로 수출 단가 인상이 어려워짐에 따라 대다수의 기업들이 환율 하락에 따른 손실을 절반도 보전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대다수의 기업들은 환리스크를 충분히 관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 기업의 58.4%는 현재 환리스크를 전혀 관리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으며 75.9%의 기업은 환헤징 비율이 20% 미만이라고 답했다. 특히 사내에 환율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8.6%에 불과했다.

  최근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결정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원화 강세가 지속될 것을 대비하여 장기적인 환리스크 관리 전략을 수립함과 동시에 기업들의 자체적인 환율 전문가 육성 및 관련 컨설팅 강화가 필요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