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KITA 국제무역연구원

대메뉴

  • 연구보고서
  • 정보센터
  • 연구원소개

트레이드 포커스 - 전체

< 연구보고서 < 홈

8대 신산업 수출의 일자리 창출 및 대중국 수출입 동향 분석
작성자
문병기
날짜
2018.02.12
조회수
3226
태그
4차 산업혁명,전기차,로봇,바이오헬스,항공·우주,에너지 신산업,첨단 신소재,OLED,시스템 반도체,일자리
본문보기
TF05. 8대 신산업 수출의 일자리 창출 및 대중국 수출입 동향 분석.pdf
목차
[요 약]
I. 12대 신산업의 개요
II. 8대 신산업 수출의 일자리 창출 효과
Ⅲ. 8대 신산업의 수출경쟁력 분석
IV. 대중국 신산업 교역 및 경쟁력 분석
V. 종합 평가 및 발전과제
본문요약

8대 신산업 수출로 작년 41만 5천 개 일자리 창출
 

2014년 24.7만 명에서 68.0% 증가, 같은 기간 수출액은 연평균 15.5% 증가

대중국 시장의존도 개선도 필요

 

 

4차 산업혁명 관련 8대 신산업이 우리나라의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부상하면서 일자리 증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우리나라 8대 신산업의 수출은 2014년 478억 달러에서 2017년 736억 달러로 연평균 15.5% 증가하면서 같은 기간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3%에서 12.8%로 상승했다. 특히 지난해 8대 신산업 수출이 27.7% 증가하면서 41만 5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수출 1백만 달러 당 취업유발인원도 2014년 5.16명에서 2017년 5.63명으로 상당히 늘었다.

 

* 8대 신산업 : 전기차,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우주, 에너지 신산업, 첨단 신소재, 차세대 디스플레이(OLED), 차세대 반도체(시스템 반도체+MCP)

 

품목별 취업유발인원은 차세대 반도체가 가장 많고 수출 단위당 취업유발효과는 로봇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유발인원은 차세대 반도체(2017년 18.8만 명), 차세대 디스플레이(8.0만 명), 에너지 신산업(4.5만 명), 바이오헬스(4.3만 명) 순으로 많고, 취업유발효과(수출 1백만 달러당 취업유발인원)는 로봇(2017년 10.9명), 전기차(9.7명), 바이오헬스(9.4명) 등에서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났다.

 

2017년도 신산업 수출은 분석 대상인 8개의 모든 품목과 일본을 제외한 세계 주요 지역에서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전기차(186.8%), 항공·우주(37.3%), 로봇(36.2%), 차세대 디스플레이(34.4%), 차세대 반도체(27.1%), 에너지 신산업(23.7%), 첨단 신소재(15.2%), 바이오헬스(13.7%) 등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하였고, 국가별로는 선진국 중 미국(29.2%)과 EU(34.6%), 신흥국 중 우리 기업들의 해외생산기지로 부상한 베트남(87.8%) 등 아세안(48.5%)과 인도(29.1%) 등으로 수출액이 크게 증가했다.

 

8대 신산업의 대중국 수출액은 2014년 174억 달러에서 2017년에는 203억 달러로 연평균 5.2% 증가한 가운데 같은 기간 수입은 39억 달러에서 75억 달러로 연평균 24.6% 증가하여 수입 증가폭이 수출 증가폭을 앞섰다. 이는 신산업 분야에서도 중국의 추격이 만만치 않음을 보여주었다. 신산업의 중국 수출 비중은 2017년 27.6%로 같은 해 전체 산업의 대중국 수출 비중(24.8%)보다 2.8%p 높으며, 특히 차세대 디스플레이(37.6%), 첨단 신소재(36.0%), 차세대 반도체(29.8%) 등은 대중국 수출 의존도가 30% 이상으로 나타나 시장 다변화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되었다.

 

따라서 신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고용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4차 산업혁명 트렌드에 적합한 융·복합 소재·부품 및 제품 개발, 한·중 간 공동투자와 기술협력 등을 통한 효율적 협력(분업) 체계 구축, 유망 신산업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R&D 자금 지원 확대, 제조업의 스마트(Smart)化,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신산업에 대한 투자 유도, 신산업 발전 생태계 조성 등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강화해나가야 한다.


목록